화성시 농업기술센터가 한우농가를 돕는 초유은행을 10월 설립한다. 

29일 농기센터에 따르면 초유은행은 착유량이 많은 젖소에게서 초유를 제공받아 보관한 뒤 한우 농가에서 필요할 때 안정 공급해 송아지 면역력을 확보하고 축산농가 피해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한우는 포유를 거부하거나 착유량이 많지 않은 반면 젖소는 초유량이 많아 농가에서 남은 것을 폐기한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특히 갓 태어난 송아지는 초유를 통해 면역력을 확보할 수 있어 충분한 초유 섭취 시 폐사율을 77.1%, 설사병은 68.1%까지 낮출 수 있다. 

이에 농기센터는 지난 28일 센터 회의실에서 젖소농가인 광산목장, 불기둥목장과 각각 초유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농가는 앞으로 농업기술센터 초유 보관고에 분만 후 2·3차로 착유된 젖소 초유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 센터는 다음 달 17일부터 지역 한우농가의 요청이 있으면 1회당 초유 700mL 3~5병을 무료로 제공해 송아지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게 도울 계획이다. 

초유를 제공받길 원하는 한우농가는 시 농기센터 초유은행에 개체 현황표, 축산업 등록증을 지참해 방문 신청하면 된다. 

농기센터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위생적이고 안정적인 초유 공급이 가능해져 축산농가의 걱정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화성시 축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