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가 개방형 직위인 감사관에 윤창현(57)씨를 선임했다. 공개모집으로 낙점된 민선8기 첫 시 감사관이다.

10월 1일자로 임용돼 2024년 9월 30일까지 2년간 근무한다. 시 감사 종합계획 수립·추진, 산하기관 감사, 청렴정책 추진, 비위 사실 조사와 징계 업무, 시민 권익 보호 등 감사 분야 전반 업무를 맡는다.

윤 감사관은 1989년 공직에 입문, 감사원에는 2014년부터 근무해 공공기관감사국, 특별조사국, 국토해양감사국 등 부서에서 8년간 5급 사무관으로 일했다.

윤 감사관은 "시의 감사 역량을 끌어올려 청렴하고 공정한 성남을 이뤄 나가겠다"고 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