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가 관내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사업에 팔을 걷어붙였다.

28일 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김성제 시장과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 신승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 직무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

저소득층 의료비 지원사업은 과중한 의료비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가구당 300만 원 범위에서 수술비, 검사비, 치료비 들을 지원한다. 사업기간은 올해 말까지이며, 대상자는 주민센터 사회복지업무 담당자와 사례관리사의 추천을 받아 공정하게 심사해 선정한다.

이번 사업을 위해 현대로템은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적극 의지와 함께 기부금 3천만 원을 기탁했다. 

이용배 대표이사는 "지난해 치과치료 지원사업에 이어 올해도 의료비 지원으로 생활이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을 드리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현대로템 임직원은 지역과 함께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제 시장은 "현대로템의 지속된 사회공헌활동으로 의료취약계층을 지원하게 돼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불어 사는 복지공동체를 만들어 가는 데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현대로템은 매년 통합 김장 나눔, 주거취약계층 소방장비 지원과 같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시민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는 관내 굴지의 기업이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