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재외동포청을 인천에 설치하고자 발 벗고 나섰다.

유정복 시장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재외동포청을 인천에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 시장은 이 장관에게 750만 재외동포들이 편리하게 방문 가능한 최적지가 인천임을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 최초의 이민자 121명이 인천에서 출발한 역사를 설명하며 재외동포청 유치 당위성을 강조했다.

재외동포청 설립은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에 반영된 사안으로, 재외동포기본법 제정안 등 관련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재외동포청에 대해 아직 정부의 뚜렷한 설립 계획은 없으나, 유정복 시장은 해외 출장 중이던 지난 22일 재외동포청의 인천 유치를 천명하며 본격 유치활동에 뛰어들었다.

재외동포청이 인천에 설립되면 영종도에 조성 중인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 UN 산하의 국제금융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과 같은 인천 내 15개 국제기구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 재외국민의 지위와 생활 보장, 인권, 권익이 크게 증진되리라 기대된다.

재외동포청 말고도 유 시장은 이 장관에게 ▶인천시 행정체제 개편 ▶특별교부세 300억 원 지원 들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유 시장은 지난 8월 31일 인천시 행정체제를 생활권과 인구 규모를 고려해 현행 2군(郡)·8구(區)에서 2군·9구로 개편하겠다고 알렸다. 27년 동안 유지돼 온 행정체제를 개편해 시민 불편을 최소로 줄이고 미래 행정수요에 먼저 대응하겠다는 각오다.

특별교부세 300억 원은 산업단지 수준을 높이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남동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국지도 84호선 도로 개설 같은 지역 현안사업들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국비를 요청한 내용이다.

유 시장은 "재외동포청 설립과 인천시 행정체제 개편은 인천이 세계 초일류도시로 나아가는 초석이 되는 사안들로, 이상민 장관도 협조 요청사항에 깊은 공감을 표했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