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 형지 송도사옥 전경. <형지그룹 제공>

국내 패션그룹 형지의 ‘송도시대’가 시작됐다.

형지그룹은 21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11의 2 일원 글로벌 패션복합센터에서 ‘형지 40주년’에 맞춰 본사와 계열사 입주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 등 내·외빈이 참석해 형지의 송도시대 개막을 축하했다.

2021년 12월 준공된 형지 글로벌 패션복합센터는 지하 3층 주차장, 지상 2층 판매시설, 지상 17층 오피스와 지상 23층 오피스텔로 구성됐다. 지상 총건축면적은 3만6천592.26㎡이다. 오피스 시설에는 서울 강남 역삼동·도곡동에 소재한 형지의 본사와 계열사(까스텔바작, 형지엘리트, 형지에스콰이어, 형지I&C, 네오패션형지)가 입주했다.

이곳에는 향후 패션 관련 소재, 디자인, 글로벌 마케팅, R&D센터의 입주도 계획됐으며, 계열사 대표와 대리점 점주 대상의 행사를 진행하는 컨벤션시설도 마련됐다.

1982년 창업 이래 23개 브랜드와 전국 2천3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인 형지그룹은 중국 교복시장에도 진출한 한국의 대표적 글로벌 패션기업이다.

인천경제청은 형지의 송도 입주에 따라 앞으로 패션 관련 교육기관·기업·유통시설 등을 유치해 ‘패션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형지의 글로벌 패션복합센터의 송도 입주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은 물론 뉴욕주립대 패션기술대학(FIT)과의 산학 협력을 통한 패션산업 발전과 해외 유통망 확대에 기여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