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이 18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을 설명했다. <경기도 제공>

민생경제 위기 극복을 기치로 내건 김동연표 첫 예산안이 경기도의회 문턱을 넘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예산안의 본회의 의결에 대해 "이번 예산은 고물가·고금리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에게 큰 힘이 되리라 본다"며 "사업이 효과를 내도록 해 민생과 경제 안정을 꾀하겠다"고 했다.

도의회는 18일 제36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수정한 도의 2022년도 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확정된 추경안에는 2천359억 원 규모의 도 민생안정 대책 예산이 담겼다.

제2금융권·고금리 대출 이용 소상공인·중소기업 ‘고금리 대환과 저금리 운영자금’(715억 원), 소상공인 ‘저금리 대환 지원’(36억 원), 부도를 맞은 우수 기술업체 재기를 지원하는 ‘재도전 희망특례보증’(44억 원) 등이다.

도민들의 물가 인상 부담 완화를 위한 ‘지역화폐 발행 지원’(1천17억 원), ‘경기미와 로컬푸드 할인 지원사업’(234억 원) 등도 반영됐다. 비료·사료 가격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과 축산농가를 위한 ‘비료 가격 안정 지원’(179억 원)을 비롯해 기후변화로 피해를 본 양봉농가 지원 예산(18억 원)도 포함됐다.

다만, 도의회의 추경안 심의 과정에서 당초 도가 반영했던 사업별 예산 일부(총 113억 원)가 감액됐다. 감액된 예산은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지적된 문제를 해결한 뒤 2회 추경에 반영토록 예비비로 넘겨졌다.

도의회 예결특위는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에 담긴 ‘고금리 대환과 저금리 운영자금’ 예산 800여억 원 중 100억 원을 삭감했다. 예결특위는 경기신보 보증공급 중 20%가량이 중복 지원되는 문제가 있어 신규 대출자가 소외될 여지가 있다며 대책이 마련된 뒤 추후 예산 재반영을 검토하라고 도에 주문했다.

당초 ‘농수산물 할인쿠폰 지원’ 명목으로 반영된 사업(234억 원)은 ‘경기미와 로컬푸드 할인지원사업’으로 명칭을 바꾸고 할인 적용 대상 품목에 ‘축산물’까지 포함하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도는 이번 추경안이 도의회의 원 구성 지연으로 한 달가량 지연 처리됨에 따라 분야별로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예산 통과 후 브리핑을 통해 "김동연 지사의 1호 결재인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비상경제 대응 체제를 가동해 단계별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도는 비상경제 대응 분야 추경예산을 즉시 집행해 어려움에 부닥친 도민들의 민생 회복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