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연설(왼쪽),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의원 연설. <경기도의회 제공>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연설(왼쪽),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의원 연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가 한달여 간의 파행을 끝내고 첫 임시회를 마무리한 가운데 여야 대표가 모두 ‘협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김동연 경기지사에게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종섭(용인3) 대표의원은 18일 도의회 제362회 임시회를 마무리하는 3차 본회의에서 첫 대표의원 연설에 나서 도와 도교육청, 도의회 여야가 참여하는 ‘협치 상설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남 대표의원은 "원구성 파행을 겪으며 여야정 상호 간 소통과 신뢰의 중요성이 극명하게 드러났다"며 "소통과 신뢰는 말과 다짐만으로 생기지 않으니 시스템을 가동하고 제도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도의회 교섭단체 협의체와 도, 도교육청이 참여하는 ‘여야정 협치 상설기구’를 제안한다"며 "협의체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살피고, 신뢰를 쌓아 도민을 위한 협치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대표의원은 "협치 상설기구의 논의 대상은 특정 분야로 축소하면 안 된다"며 "정치·경제·사회 등 도정 전반에 걸쳐 소통하고 협의할 채널이 돼야 한다"고 했다.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고양6) 대표의원도 대표의원 연설을 통해 협치에 대한 김 지사의 전향적 태도 변화와 여야정 협의체 직접 참여를 요구했다.

곽 대표의원은 "도의회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양당은 서로를 존중했다. 원구성이 지체된 이유는 김 지사의 미온적 태도 때문이었다"며 "도의회를 무시하는 행동을 보며 무엇을, 어떻게 협치해야 하는지 고민했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경제부지사직을 날치기로 만들고 측근을 요직에 채용하면서 민생을 이유로 의회를 압박했다"며 "진정한 협치는 상대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데서 시작되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곽 대표의원은 특히 "여야정 협의체가 실질적인 성과를 내려면 김 지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협의체에 지사가 직접 참여해 도의회와 머리를 맞대고 산적한 현안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노력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도의회 수장인 염종현(민·부천1) 의장도 도·도의회, 도교육청 간 공식 소통창구 역할을 할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면서 남 대표의원과 뜻을 같이했다.

염 의장은 본회의 폐회사에서 "도·도의회, 도교육청이 협의체를 신속히 구성해 소통하고 협력하며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한다"며 "도의회와 집행부는 그 어느 때보다 협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