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일’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지난 15일 안성시 일죽면에서 열렸다.

광복 77주년인 올해 74회째를 맞은 ‘일죽면민 체육대회’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해에만 일시 중단됐다가 이듬해 다시 시작됐으며, 최근 몇 년 동안은 코로나19로 인해 광복절 기념식만 간단히 거행하고 체육대회는 열리지 못했으나 올해 다시 광복절 기념식 및 면민 체육대회가 개최됐다.

해방 이후 우리나라 전국 각지에서 해방을 기념하는 체육대회는 있었지만 현재는 안성시 일죽면만이 유일하게 해방 기념 체육대회를 계승해 개최한다. 이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74년이라는 역사를 만들며 일죽면만의 전통으로 자리잡았다. 

이러한 전통에 대한 자부심으로 일죽면민들은 매년 8월 뙤약볕을 마다하지 않고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며 지역민이 하나가 되는 계기로 발전시킨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장 및 국회의원 표창 등 다양한 표창장은 물론 면민 스스로가 모범 시민을 추천하고 선발·시상하는 ‘면민대상’을 수여했다.

올해 일죽면민대상을 받은 이동재 씨는 새마을지도자, 일죽면체육회장, 안성시의회 의장 등을 두루 거치며 오랜 기간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봉사한 공로로 주민 다수가 추천해 면장, 체육회장 등 5명으로 구성된 시상 선정위원회에서 선정됐다.

이어진 면민 체육행사에서는 축구, 달리기, 씨름 등 11개 종목 외에도 폐회식 후 노래자랑, 공연 등 즐거운 한마당 축제가 이어졌다.

최왕묵 일죽면체육회장은 개회식에서 "74년의 체육행사가 일죽면민의 밝고 건강한 삶을 조성하고, 이웃과 결집하는 면민 의식을 형성했다. 자랑스럽게 계승되는 체육·문화활동을 통해 애향심을 고취하고 지역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보라 시장은 "일죽면이 해방 이후부터 현재까지 지켜 온 광복절 기념식 및 체육대회가 앞으로도 계속 전승·발전돼 전국적으로 귀감이 되는 지역 행사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안성=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