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각 사회단체들이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현장을 찾아 양평군종합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피해 복구 합동 자원봉사활동에 나섰다.

자원봉사센터는 양평군새마을회, 대한적십자 양평지구협의회, 한국생활개선양평군연합회, 양평군지역자율방재단, 양평여성포럼 등 5개 단체와 함께 수해 지역을 방문해 침수 잔해 제거, 바닥·벽체 청소 등을 하며 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한 단체 회원은 "수마가 할퀴고 간 주택들을 보니 마음이 아파서 자원봉사에 나섰다.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