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전 이천 관고동 소재 4층짜리 상가건물에서 5명이 숨지는 화재가 발생했다.<사진>

39명이 단순 연기흡입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중상자가 4명이 있어 추가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은 10시 17분 경 3층에 있는 스크린 골프장 한쪽 켠 에서 발생한 것을 추정하고 있으며 1시간 10여 분만인 11시 29분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불이 난 건물은 연면적 2천585㎡ 규모의 1종 근린생활시설로 건물 1층에는 한의원과 음식점, 2∼3층에는 한의원과 사무실, 스크린골프장 4층에는 병원이 입주해 있다. 

화재당시 병원에는 환자 33명과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사망자는 환자 3명과 간호사 1명이며 나머지 1명은 신원확인중으로 사망자 모두 병원에서 발견됐다.

소방 관계자는 "3층 스크린 골프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발화점 및 발화원 등 경위에 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천소방서는 10시 31분에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관 등 51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전 10시 55분 큰 불길을 잡았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