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암 환자들에게 맹물을 암 치료제라고 속여 판매, 수억 원을 받아 가로챈 무역업자와 대학교수가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됐다.

인천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주민철)는 4일 말기 암 환자들에게 "양자역학에 따라 특정 에너지를 가미한 특수한 물, 일명 ‘양화수’"라고 맹물을 속여 판 혐의(사기)로 무역업자 A(64)씨를 구속 기소하고, 모 대학교 교수 B(59)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9년 8∼11월 C씨 등 말기 암 환자 2명에게 맹물을 판매해 1억5천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A씨는 2020년 3∼6월 또 다른 말기 암 환자 2명에게 같은 수법으로 9천500만 원을 받기도 했다.

이들이 맹물을 팔아 받은 금액은 2억4천500여만 원에 달하며, 양화수를 구매한 피해자들은 모두 사망했다.

이들은 범행 과정에서 기존 양화수를 구매한 환자들과 동행, 상태가 호전되는 중이라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했다고 조사됐다.

검찰은 피해자를 2명으로 특정해 송치한 경찰의 사건을 보완 수사해 양화수 구매자 명단을 확보했으며, A씨 등의 계좌를 추적한 끝에 추가로 피해자 2명을 찾아냈다.

A씨 등은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 오자 추가 피해자들에게 받아 가로챈 금액으로 기존 피해자들의 피해금 일부를 반환해 고소를 취소하는 방법으로 수사에 혼선을 주는 용의주도함까지 보였다.

이인엽 기자 yyy@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