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이용객이 지난해 동기 대비 22.3% 증가한 42만1천 명으로 집계됐다.

2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연안여객 수송실적 46만6천 명의 90% 수준으로 회복한 수치다.

항로별로는 인천~백령 14만7천494명, 이작 10만4천61명, 덕적 10만1천12명, 연평 4만6천955명, 제주 1만3천992명, 풍도 8천319명 순이다.

IPA는 지난 4월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의 영향으로 관광 수요가 증가하고, 선박 수리로 임시 휴항했던 인천∼제주 여객선이 5월부터 운항을 재개하면서 연안여객 이용객이 증가했다고 본다. 특히 인천~백령 항로는 지난해 동기 대비 30.9% 증가해 연안여객 항로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이 늘었다. 평소 관광객의 이용이 많은 항로의 특성상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가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됐다.

IPA는 하계 휴가철을 맞아 연안여객터미널 이용객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현 추세가 유지되면 연말에는 지난해 연간 이용객인 76만3천54명보다 30% 이상 증가한 100만 명을 달성하리라 내다봤다.

IPA는 지난달 22일부터 오는 10일까지 하계 휴가철 연안여객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하고 옹진행 연안여객터미널 주차장과 제주행 주차장을 통합 운영 중이다. 연안여객터미널 임시 주차장 108면을 추가 확보하는 등 관광객 편의 제공에 힘썼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이용객에게 마스크를 배포하고 출입구 대형 에어샤워와 전신소독기, 열화상카메라 등의 방역장비를 운영하는 등 연안여객터미널 방역에도 집중한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