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가 과식과 술 등을 과도하게 즐기다간 위식도 역류질환을 일으킬지도 모른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역류성 식도염이라고 말하는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산이나 위 속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가슴 안쪽으로 타는 듯한 통증이나 속 쓰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식도와 위 사이에 있는 식도 조임근은 위의 내용물이 역류하지 못하도록 꽉 조이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식도 조임근의 힘이 약해지거나 부적절한 상황에서 열리면 위액이 식도로 거꾸로 올라오게 되고 이를 ‘위식도 역류’라고 일컫는다.

역류가 지나치게 많이 일어나면 역류한 위산과 위 속 내용물이 식도 점막을 자극해 통증을 일으킨다.

전형적인 증상으로는 흉골 뒤쪽의 가슴 부위에서 타는 듯한 통증이나 작열감이 나타나며 대부분 식사 후에 쓰린 증상을 호소한다.

비전형적인 증상으로는 협심증과 같은 비슷한 흉통을 일으키기도 하며, 역류된 위산이 인후두나 호흡기를 자극해 목소리가 쉬거나 기침을 심하게 하기도 한다.

건협 경기지부는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는 증상을 호전시키고 재발과 합병증 방지에 있다고 설명했다.

건협 관계자는 "심하지 않은 위식도 역류질환의 경우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약물을 복용하면 증상을 호전시키거나 없애지 못하고 심한 미란성 식도염으로 진행하는 상황을 막는다"며 "그러나 미란성 식도염 환자는 대부분 재발을 반복해 만성적인 경과를 보이는데 약물치료로도 호전이 없고 통증으로 힘들다면 항역류 수술을 권한다"고 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