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분야 대표방송인 복지TV 사장에 방송인이자 서울시 명예시장인 박마루 전 서울시의원이 지난 1일 취임했다.

박 사장은 제9대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와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하며 장애인 복지를 위해 헌신한 인물이다. 2001년에는 ‘올해의 장애극복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22일에는 장애인 분야 서울시 명예시장으로 임명됐으며, 장애인과의 소통 창구로서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 명예시장으로서 서울시 주요 장애인 정책 수립을 제안하고 각종 회의 등에서 자문으로 참여한다.

특히 복지TV 박마루의 뉴 공감세상과 KBS 사랑의 가족, EBS 희망풍경 등을 진행하며 방송인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복지TV는 100% 수어·자막은 물론 화면해설방송을 통해 장애인의 방송·정보 접근권에 노력했으며,  장애인을 위한 정보제공과 다양한 공익적 방송을 제작하는 등 장애인과 소외계층의 입장을 대변하는 가교 역할을 했다. 현재 방송법에 따라 복지TV는 공익적 역할을 하는 장애인복지채널로 인정받아 전국에 의무 전송된다. 

박 사장은 "복지TV와는 개국 당시부터 함께하며 장애인 복지 전문 방송으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려고 노력했다"며 "앞으로 장애인 복지 발전에 앞장서고 변화를 이끄는 역할에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에 더해 사회가 변화함에 따라 복지는 그 중요성이 더해진다"며 "장애인과 사회 소외계층의 삶에 더 가까이 다가가 공감하고 대변하는 복지TV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