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에서 차를 빌려 인천공항으로 오거나 인천공항에서 차를 빌려 귀가하는 서비스가 도입된다.

인천공항공사는 국내 차량 공유 전문기업 ㈜피플카와 협업해 인천공항과 수도권을 오갈 때 이용하는 ‘차량 공유 서비스’를 8월부터 도입한다고 28일 전했다.

인천공항에 도입되는 차량 공유 서비스는 공항 특성에 맞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이 특징이다. 차량 대여 및 반납 장소가 달라도 별도의 추가 요금이 발생하지 않으며, 요금은 주행거리가 아닌 이용시간을 기준으로 부과된다. 또한 최소 30분부터 10분 단위로 이용 가능한 기존 서비스와 달리 이용시간을 세분화해 1분 단위로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인천공항 차량 공유 서비스는 인천·서울·경기지역에서 피플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 가능하며, 차량 대여 및 반납은 인천공항 제1·2여객터미널 장기주차장에 마련된 공유차량 전용주차구역에서 하면 된다.

공사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심야시간대 공항 이용객들의 접근성과 이동편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류진형 인천공항공사 운영본부장은 "하반기 점진적인 항공수요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인천공항 접근 편의성 향상과 더불어 출국장 및 입국장, 여객편의시설 등 공항 주요 시설의 탄력적인 운영 확대를 통해 차질 없이 대응함으로써 인천공항의 국제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