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규모이자 수도권 유일의 수소생산기지인 평택생산기지가 27일 준공했다.

 평택 수소생산시설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에 2019년 12월 선정돼 총 사업비 230억 원(국비 48억5천만 원, 도비 30억 원, 시비 70억 원, 민간 81억5천만 원)이 투입됐다.

 당초 하루 1t의 수소 생산을 목표로 추진됐으나 경기도, 평택시 등에서 181억5천만 원을 추가 투자해 하루 최대 생산 7t 규모로 준공됐다. 이는 일일 1천200대, 연간 41만 대의 수소차에 연료 공급이 가능한 국내 최대 규모다.

 현재 수도권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33개소(경기 20개소, 서울 7개소, 인천 6개소)로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충전소가 울산·여수 등 원거리에서 수소를 공급받는 중이다. 이번 준공으로 수소 운송비용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도권 수소 공급 가격도 인하되리라 도는 기대했다.

 평택 수소생산기지는 시운전 등을 거쳐 다음 달부터 수소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날 평택시 포승읍 원정리(아산국가산업단지 원정지구)에서 열린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에는 김동연 경기지사를 비롯해 박일준 산업부 2차관, 정장선 평택시장, 문재도 H2KOREA(수소융합얼라이언스-수소 보급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장, 유승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우리가 극복해야 할 미래 도전과제 가운데 하나가 기후변화"라며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평택 수소생산시설이 핵심 에너지원 역할을 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도와 평택시는 지난해 7월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을 선포하고 20개 공공기관·민간기업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평택항 일대를 도시~산업단지~항만을 연계한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