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를 지휘하는 원리’라면서 손자병법이 제기한 기본은 하나로 뭉치게 한다는 것이었다. 한마디로 원팀이 돼야 한다는 말이다. 

이편에서 손자는 "뭉친다면 알 수 없는 혼돈 상태에서 패배하지 않는다"고 했다. 여기서 말하는 혼돈 상태란 체계적인 지휘가 잘 안 되고, 심지어 어지러이 싸울지라도 혼란에 빠지지 않고 목적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는 걸 강조하고자 함이었다. 

운동 경기나 선거전이나 마찬가지다. 한 팀으로 똘똘 뭉쳐 있으면 빈틈이 생겨도 어느새 보완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고, 빈자리가 있어도 대신할 사람이 곧 나타나게 되지만 오합지졸은 순식간에 무너지기 마련이다. 

겁 많은 자라도 혼자 물러나지 않는다는 건 자기 팀을 믿고 신뢰하기에 최선을 다하지 꽁무니를 빼지 않는다는 말이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했다. 한 방울, 두 방울이 모여 거대한 강을 이루면 그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다는 이치와 통하리라. 패배해 흩어진다기보다 흩어져 있기에 패배한다는 것으로 이해해도 좋을 듯하다.  

<중국인문학연구소 제공>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