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27·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를 새로 쓰며 시즌 첫 우승을 따냈다.

고진영은 6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7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5만5천 달러다.

공동 2위에 오른 전인지(28), 이민지(호주·이상 15언더파 273타)를 2타 차로 따돌린 고진영은 이번 시즌 첫 출전 대회를 우승으로 장식하면서 통산 13승 고지에 올랐다.

전인지는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쳤고, 이민지는 데일리 베스트인 9언더파 63타를 몰아쳤다.

고진영은 지난해 11월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2연승을 거뒀다. 더불어 최근 참가한 10개 대회에서 6차례나 정상에 오르는 등 초강세다.

고진영은 우승뿐 아니라 ‘15라운드 연속 60대 타수’와 ‘30라운드 연속 언더파’라는 두 가지 신기록을 세웠다.

60대 타수는 지난해 BMW 챔피언십 2라운드부터 이어왔고, 지난해 에비앙 챔피언십 4라운드부터 언더파 스코어 행진을 계속했다. 특히 두 기록 모두 ‘영원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넘어선 것이라서 의미가 더했다.

연속 라운드 60대 타수 종전 기록은 소렌스탐, 유소연(32), 그리고 고진영의 14라운드였고, 연속 언더파 라운드 종전 기록은 소렌스탐과 리디아 고(뉴질랜드), 고진영의 29라운드였다.

고진영은 이번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장기 집권 토대를 든든하게 다졌고, 상금왕 4연패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석 달 넘게 경기에 나서지 않았지만 고진영의 샷과 퍼트는 여전히 예리했다.

특히 고진영은 코스 난도가 더 높은 후반에 더 강했다. 앞선 1∼3라운드에서 후반 9개 홀에서 33타-34타-33타를 쳤던 고진영은 이날도 후반 9개 홀에서 32타를 적어내며 역전극을 펼쳤다.

7번홀까지 고진영은 버디를 하나도 잡아내지 못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했다. 이정은(26)과 전인지, 아타야 티띠꾼(태국)이 버디를 쓸어 담으며 저만치 앞서 나갔다.

8번홀(파5)에서 버디 물꼬를 튼 고진영은 9번홀(파4)에서 버디를 보태며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2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나 1타를 잃고 선두에 3타 차로 밀렸지만 13번홀부터 16번홀까지 4개 홀 연속 버디 쇼를 펼치며 공동 선두로 치고 올랐다.

고진영은 승부사답게 18번홀(파4)에서 쐐기를 박았다. 이정은과 공동 선두로 18번홀(파4)을 맞은 고진영은 페어웨이에서 핀을 보고 곧장 아이언을 때린 뒤 내리막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승부를 갈랐다.

이정은은 18번홀 티샷이 오른쪽으로 밀린 데 이어 벙커와 러프를 오간 끝에 더블보기를 적어내 2위마저 놓쳤다.

3타를 줄인 이정은은 5언더파 67타를 친 티띠꾼과 함께 공동 4위(14언더파 274타)에 만족해야 했다.

앞서 티띠꾼은 17번홀(파3) 보기로 우승 경쟁에서 떨어져 나가고 전인지는 16번홀(파5) 이글 퍼트를 놓치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4타를 줄인 양희영(33)이 공동 6위(13언더파 275타), 6언더파를 친 김아림(27)이 공동 9위((11언더파 277타)를 차지했다.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에 도전했던 박인비(34)는 4타를 줄여 공동 17위(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감했다.

지난해 우승자 김효주(27)는 공동 26위(6언더파 282타)에 그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