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현(세계랭킹 401위·성남시청)이 국제테니스연맹(ITF) 마르베야컵(총상금 2만5천 달러) 여자 단식 결승에 올랐다.

CJ제일제당의 후원을 받는 박소현은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열린 대회 6일째 단식 준결승에서 카를로타 마르티네스 시레즈(613위·스페인)를 2-0(6-1 6-3)으로 물리쳤다.

대회 마지막 날 결승 상대는 톱 시드인 마리나 멜린코바(196위·러시아)다.

박소현은 2019년과 올해 3월 총상금 1만5천 달러 규모 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고, 총상금 2만5천 달러 대회에서는 아직 우승한 적이 없다.

프랑스 엑상프로방스에서 열린 총상금 1만5천 달러 규모의 ITF 대회에 나간 구연우(CJ제일제당 후원)는 여자 복식에서 마리아 본다렌코(러시아)와 한 조로 출전해 준우승했다.

5일 결승에서 홈 코트의 리아 톨리-줄리 벨그레이버(이상 프랑스)조에 0-2(1-6 2-6)로 패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