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병호 의원


미군주둔지역 해결안 정부압박


문병호(열린우리당·인천 부평갑)의원은 14일 주한미국기지공여주변지역 관련 특별법안에 대해 “정부측의 소극적 자세를 우려한다”며 “무상양여, 사용허가 및 매입소요비용 지원을 바라는 의견을 무시했다”고 주장하면서 “분할상환”을 반대했다. 그는 이어 “미군주둔지역은 지역발전의 정체 등 주민불편을 초래하는 실정”이라며 “중앙정부는 무상양여 보상과 함께 공공시설 건립비용까지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국회차원의 미군주둔지역 위원모임을 추진하겠다”며 중앙정부에 대해 강력한 압박을 가했다.




원혜영 의원


공공역할 확대되면 원가공개 불필요


원혜영(부천 오정구) 열린우리당 정책위의장은 14일 부동산 분양원가 공개 문제와 관련, “(공영개발 등) 공공역할 확대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며 “이를 통해 부동산 원가를 통제할 수 있는 기능이 곁들여지기 때문에 별도로 원가공개를 할 필요가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원 정책위의장은 이날 모 라디오에 출연, “공공역할의 확대 기조가 유지되면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지만 이 모든 것을 함께 검토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전원주택 및 1주택은 보호하고, 2주택, 3주택 보유는 차이를 두려 한다”고 했다.




문희상 의원


일자리창출 양극화 대책 논의


문희상(의정부갑) 열린우리당 의장은 14일 오전 영등포당사에서 이해찬 총리와 김우식 청와대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월례 고위당정협의회를 가졌다. 당정은 그간 분기마다 정부 주재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었으나 당정협의를 더욱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날 회의부터 매월 개최하고 당과 정부가 번갈아 가며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정례 고위당정협의회가 당사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당이 정책을 주도해 나간다는 의미가 있다”며 “당·정·청이 한몸이 돼 민생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것”이라고 했다.




고흥길 의원


여론조사 막대그래프의 차이


고흥길(성남 분당갑) 한나라당 홍보위원장은 14일 “아직도 일부 방송에서 편파적인 보도가 있는 것 같다”며 “최근 정당 지지도를 뉴스시간에 보냈는데 그 표를 보면 이것은 우리가 한 것이 아니라 네티즌이 분석을 했는데 열린우리당은 21.9%이고, 한나라당은 38.1%의 격차가 17%났는데 이것을 막대그래프를 그리면서 열린우리당은 조금 길게 우리 한나라당은 짧게 내 보냈다”며 “네티즌들이 그걸 가지고 분석을 해봤더니 열린우리당은 길어졌고, 한나라당은 조금 짧아졌다”고 했다. 또 “조작이 아니냐 하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