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부터 편의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무상 제공과 판매를 금지한다. 다만, 1년간 단속과 과태료 부과를 유예하고 계도한다. 사진은 24일 인천시 남동구 한 편의점 출입구에 부착된 안내문.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24일부터 강화된 일회용품 사용 규제가 적용됐다. 편의점과 제과점에서 비닐봉투 무상 제공은 물론 판매를 금지하고, 식당과 카페에서도 종이컵이나 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를 사용하지 못한다.

하지만 현장 곳곳에선 점주와 고객 간 실랑이가 벌어지는가 하면 혼선을 빚었다.

이날 오전 찾은 안산시 단원구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매장 한편에는 테이크아웃(포장)을 하려는 고객 3명이 대기 중이었다.

이어 매장으로 들어선 고객들은 "매장에서 마시다가 나가겠다"며 일회용 컵을 요청했다.

점주는 "매장에서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돼 마시다가 나갈 때 일회용 컵으로 바꿔 주겠다"며 일일이 거절했다.

중앙역 일대 커피전문점 역시 손님이 커피를 주문할 때마다 점주가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 금지입니다"라는 말을 빼먹지 않았다.

수원시 팔달구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포장 손님을 위한 대기석도 마련했다. 일부 매장에선 여전히 일회용 컵과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하는데도 모른 척 눈을 감았다.

팔달구 한 개인 커피전문점 내부에는 시민 4명이 플라스틱 일회용 컵과 빨대를 사용 중이었다. 이 커피전문점 입구와 연결된 외부 테라스에서도 일회용 컵을 이용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한 커피전문점 관계자는 "여전히 일회용 컵이나 빨대를 요구하는 고객이 많은데 대응이 쉽지 않다"며 "점주 처지에서는 고객의 요구를 마냥 무시하기 힘들다"고 했다.

이어 "일회용품 사용 규제는 이해하지만 적용 시기를 비롯해 제도가 수시로 바뀌다 보니 헷갈린다"고 푸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