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축구 대표팀이 가공할 화력을 뽐내며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제압한 경기는 ‘신성 탄생’을 알린 무대였다.

가비(18·FC바르셀로나)는 2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후반 29분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넣었다.

알바로 모라타가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문 정면으로 침투 해오다 아웃프런트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했고, 공은 골대에 맞고 그대로 그물을 출렁였다.

이 골은 월드컵 역사의 한 페이지를 바꿔 놓았다.

18세 110일로 골문을 연 가비는 ‘원더보이’ 마이클 오언(잉글랜드)이 18세 190일로 득점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루마니아전의 기록을 경신하고 월드컵 최연소 득점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동시에 가비는 ‘축구황제’ 펠레(브라질) 이후 64년 만에 월드컵 최연소 득점자로 등극했다.

펠레는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웨일스와 8강전에서 17세 239일의 나이로 골을 터트렸다. 그 전까지 최연소 득점 기록이었던 1930년 우루과이 월드컵 때 골맛을 봤던 마누엘 로사스(멕시코·18세 93일)를 제치고 지금까지 깨지지 않는 업적을 세웠다.

펠레는 8강전으로부터 불과 닷새 뒤인 프랑스와 준결승에서 해트트릭에 성공했고, 스웨덴과 결승전에서도 2골을 넣어 월드컵 최연소 해트트릭(17세 244일)과 결승전 최연소 득점(17세 249일) 주인공이 됐다.

펠레만큼은 아니라도 한국인이라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렀을 2004년생 가비가 걸어온 길 역시 경이롭다.

2015년 11세의 나이에 바르셀로나에 입단한 가비는 2021-2022시즌 프리메라리가에 데뷔했다.

데뷔 시즌에 리그 34경기나 출전했던 가비는 이번 시즌 역시 바르셀로나의 중원을 든든하게 지킨다.

2021년 이탈리아전을 통해 스페인 대표팀 최연소 출전(17세 61일) 기록을 세운 가비는 올해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체코전에서 득점에 성공해 스페인 최연소 득점(17세 304일)자가 됐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