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길고양이 4마리를 학대하고 1마리를 죽인 혐의로 기소한 20대 남성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는데, 16일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이원범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이 같은 실형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

○…A씨는 올해 3월 13∼18일 화성시 주거지와 다른 장소에서 길고양이 다리를 부러뜨려 4마리를 학대하고 1마리를 죽인 혐의.

○…A씨 측 변호인은 "스스로 잘못을 돌이켜보며 진심 어린 반성을 한다"며 "피고인이 징역형을 산다면 노후 대책이 없는 부모는 큰 타격을 받게 된다. 피고인에게 집행유예 이상의 전과가 없는 점을 참작해 관대한 처벌을 내려 달라"고 선처를 호소.

○…이날 재판을 방청한 동물보호단체 소속 회원 30여 명은 검찰의 구형량이 낮다며 장탄식을 내뱉기도 했는데, 이들은 A씨가 죽인 길고양이가 최소 80마리 이상이라고 주장.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