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유통업체들의 자체 브랜드인 PB 제품 절반 이상이 지난해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더욱이 롯데마트의 ‘롯데마트 요리하다’ 제품은 인상 비율이 88.1%에 달했다.

6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이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3일부터 13일까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에서 1천374개 PB 상품 중 가격 비교가 가능한 773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 466개(60.3%) 가격이 인상됐다.

업체별로 이마트는 366개 상품 중 184개, 롯데마트는 263개 중 201개, 홈플러스는 174개 중 81개 상품 가격이 올랐다.

브랜드별로 보면 ‘롯데마트 요리하다’가 159개 제품 중 140개 가격이 올라 88.1%로 가장 높았고 롯데마트 초이스엘(77.1%), 홈플러스 심플러스(60.0%), 이마트 노브랜드(55.6%), 이마트 피코크(54.3%) 순으로 나타났다.

인상된 상품의 비율은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다. 가격 비교가 가능한 PB 상품 중 가격이 인상된 상품 비율은 올해 60.3%로 2019년(13.1%) 대비 47.2%p, 지난해(31.5%) 대비 28.8%p 각각 상승했다.

PB 상품의 가격 인상은 물가 상승 추세를 따라간다. 773개 PB 상품의 가격 증감률은 6.8%로 소비자물가지수 증감률인 7.6%와 비슷한 수준이다.

소비자연합 관계자는 "PB 상품 가격이 지속 상승하지만 상품의 빠른 변경 때문에 가격 비교가 어렵다"며 "PB 상품이 서민의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 물가를 안정시키는 ‘가성비’ 상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유통업체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창현 기자 bch@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