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이 2018년부터 소규모 창업기술 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운영 중인 용문 별똥밭(대표 노재석) 사업장에서 이달 31일까지 핼러윈 파티가 열린다. 

별똥밭은 양평의 젊은 농부가 직접 감자와 고구마를 생산해 가마솥에서 튀겨 판매하는 건강상품을 의미한다. 신세계·롯데백화점에서 감자·고구마칩 판매부스를 운영 중이다. 

올해 초 화재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지만 피해 복구 후 자체적으로 핼러윈 파티를 개최, 새로운 소득 창출 모델로 화제가 됐다. 

노재석 대표는 농촌진흥청이 개최한 ‘제14회 전국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전문가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자이언트 호박은 관상용으로 외국에서는 핼러윈 축제에 쓰여진다. 

여주에서 온 한 관광객은 "비록 핼러윈이 70대인 나에게는 친숙하지 않지만 인근 지역에서 직접 기른 다양한 호박을 축제 요소로 활용한 창의성을 보고 놀라웠다"며 "우연히 양평에 놀러와 SNS를 검색하다가 방문한 별똥밭에서 핼러윈 축제를 즐기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직접 기른 호박을 활용해 색다른 핼러윈 파티를 개최하며 새로운 소득 창출을 시도하는 청년농업인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박수를 보낸다. 앞으로 마을 축제로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