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2시 43분께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아파트 인근 도로가 땅속에 파묻은 정화조가 폭발하면서 주저앉는 사고가 발생.

○…폭발 당시 사고 현장을 지나는 사람이나 차가 없어 별다른 인명·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도로 아스팔트가 깨지고 움푹 파일 정도로 충격.

○…"‘쿵’하는 소리가 들린 뒤 도로가 밑으로 주저앉았다"는 119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계양구청을 비롯한 유관기관과 함께 사고 지점 주변을 통제하면서 인력 38명과 화학제독차 13대를 동원해 현장을 정리.

최상철 기자 cs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