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이 상황실과 소방서 간 소통 강화와 공감대 형성을 통해 재난에 유기적으로 대응할 발판을 마련했다.

4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일선 소방서 직원들을 초청해 119신고 접수를 받는 재난종합지휘센터 상황실 일일근무 체험을 실시했다.

일일근무 체험은 23개 소방서 118명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달 19일부터 29일까지 하루 10여 명씩 8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직원들은 상황관리 시스템 조작과 119신고 접수부터 출동지령, 현장 대응까지 단계별로 상황실 근무자의 재난상황처리 과정을 체험했다. 또 상황실과 소방서 간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공유하며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서삼기 도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일선 소방서와 상황관리 시스템의 문제점을 소통하고 개선함으로써 도민 안전을 지키는 재난관제탑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