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는 4일 시청 대강당에서 직원 1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2022년 10월 미래가치 공유의 날을 개최했다.

이 자리는 시의 발전적 비전과 우수 사례 들을 소개하며 중점 추구해 나갈 미래가치를 공유하는 시간이 됐다. 

미래가치 공유의 날은 기존 시장 훈시 위주로 진행됐던 월례조회를 대신해 매월 초 월례행사로 연다.

이번에 다룬 미래가치(주제)는 ‘혁신도시 의정부’다. 김동근 시장은 ‘혁신을 하기에 내일은 너무 늦다’라는 주제로 유명 자동차 브랜드 A사의 위기 극복을 가능케 한 혁신 사례를 예로 들었다. 

김 시장은 "우리 조직이 성장하고 진화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변화하려는 강한 실행력이 필수 요소"라며 혁신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사례로 시에서 중점 추진 중인 워킹그룹을 소개하면서 "자유토론-주제발표-현장답사-사례조사-미션설정-정책실행 과정 반복과 부서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직원들이 혁신 주체가 돼 의정부 변화를 이끌어 나가 달라"고 주문했다. 

직원 발표 순서에서는 조직문화개선 워킹그룹의 팀원인 신진우 주무관이 ‘공감과 혁신을 통한 조직문화와 일하는 방식 개선’을 주제로 변화 필요성과 워킹그룹 활동사항을 설명했다. 또한 불편을 편안하게, 불통을 소통하게, 불용을 사용하게 만드는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발표가 끝난 뒤에는 김 시장은 워킹그룹 팀원들과 혁신을 주제로 소통했다. 이 시간을 통해 ‘발전된 미래는 우리 모두가 혁신하고 변화하려는 의지에 달렸다’는 메시지를 공유하며 행사가 마무리됐다.

김동근 시장은 "혁신은 익숙한 습관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에서 시작된다. 직원들이 기존의 익숙한 질서를 버리고 새로운 목표 설정과 실행력을 갖춘다면 의정부 발전으로 이어져 시민이 살기 좋은 도시 의정부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정부=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