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폐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오는 14일까지 ‘사업정리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3일 경상원에 따르면 ‘사업정리 지원사업’은 폐업한 소상공인의 충격을 줄이고 재기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도 추경예산 편성과정에서 지원금액과 지원 규모를 모두 확대했다.

도내 폐업 소상공인 1천900여 업체 지원을 목표로 하는 이번 지원은 업체당 최대 300만 원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지원 자격은 ▶2021년 1월부터 신청서류 제출일 이전까지 폐업 신고를 마친 폐업 소상공인 ▶신청일 현재 구직 중이거나 재창업 준비 중인 소상공인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 소상공인 ▶실제 사업 운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소상공인이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최대 300만 원의 재기장려금이 현금으로 지급되며, 지난해와 올해 경상원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폐업 관련 지원금을 받은 이력이 있으면 300만 원에서 이전 지원받은 금액을 뺀 차액을 지원한다.

경상원은 중위소득 구간 100% 이내 대상자를 우선 선정하고, 120·150% 대상자를 차순위 대상자로 선정할 방침이다. 또 소득 구간이 같으면 가구원 수가 많은 순으로 하고, 가구원 수도 같으면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이 적은 순으로 기준을 적용해 생계유지에 곤란을 겪는 소상공인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경상원 박재양 원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고 물가상승으로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폐업하는 소상공인이 늘어난다"며 "재기에 성공하도록 지원하는 일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