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열린 날 10월 3일 개천절을 맞아 남한강과 예술, 감성이 어우러지는 양평군 강하면에서 특별한 기념공연 ‘웅녀전’이 열린다. 

양평군에 따르면 숭고한 역사가 이어져온 양평에서 색다른 개천절 기념행사가 예정돼 방문객들과 지역사회의 기대감이 커진다. 

행사는 단군신화 주인공인 웅녀와 단군왕검을 기리기 위해 기획됐다. 테마는 ‘2022 웅녀 양평에 납시다’이며 내달 3일 오후 1시에 강하 주민자치센터에서 양평군 주최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양평군이 수도권을 넘어 전국 최고의 문화예술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토대 마련의 의미도 가진다. 행사는 야외무대에서 개회식과 사전공연, 단막극이 열리고 거리행진, 합창공연이 이어진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