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도권에서 매매된 아파트 10건 중 7건은 6억 원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매매물건을 보면 신축과 넓은 면적 비중은 적어 6억 원 이하로는 수도권에서 양질의 주택을 매수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지난 27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체결된 아파트 매매계약 총 5만4천146건 가운데 6억 원 이하는 3만9천457건(72.9%)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그동안 아파트값이 급등한 탓에 수도권에서 6억 원 이하 아파트를 구하려면 입주한 지 10년을 넘긴 구축이나 주거 전용면적이 작은 경우 등으로 선택지가 좁아졌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의 수도권 아파트 매매계약 중 6억 원 이하 3만9천457건을 연식 구간별로 살펴보면 ▶21∼30년 이하 1만5천411건(39.1%) ▶11∼20년 이하 9천67건(23.0%) ▶30년 초과 6천446건(16.3%) ▶6∼10년 이하 4천836건(12.3%) ▶5년 이하 3천697건(9.4%) 순으로 많다.

신축 주도로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6억 원 이하로 거래 가능한 입주 5년 이내 아파트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한 올해 9월까지 6억 원 이하로 거래된 수도권 아파트 가운데 국민주택규모(전용 85㎡)를 초과한 면적은 4.3%(3만9천457건 중 1천716건)에 불과했다. 전용 60㎡ 이하의 소형 거래비중이 62.1%(2만4천506건)이고, 이 중 전용 40㎡ 이하 초소형은 17.6%(6천961건)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저리의 정책대출 대상이 되고 대출규제가 완화 적용돼 자금 부담을 덜 수 있는 6억 원 이하 아파트로 수요층이 쏠렸다"고 분석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