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e음 카드.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e음 카드.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다음 달 1일 자정부터 연매출 3억 원 이하인 지역 내 소규모 가맹점에서 이음카드로 결제하면 캐시백 10%를 지급한다.

캐시백 개편안은 시가 지난 5일 발표한 ‘인천사랑상품권(이음카드) 개편 방안’ 중 하나다. 지역 영세 소상공인을 두텁게 보호하고 민생경제를 회복하는 데 초점을 뒀다.

10월 1일 이후 연매출 3억 원 초과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5% 캐시백을 받게 된다. 월 한도는 30만 원이다.

지금까지는 한 달간 최대로 받는 캐시백이 1만5천 원이었으나 이번 개편안에 따라 10% 캐시백 가맹점에서만 결제할 경우 한 달 최대 3만 원의 캐시백 혜택을 받는다. 소규모 가맹점 이용률을 높이고자 캐시백 혜택을 강화한 셈이다.

시는 연매출 3억 원 이하의 가맹점 사업주에게 10% 캐시백 대상임을 알리는 안내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시민들에게는 이음카드 앱에 10% 캐시백 가맹점 리스트를 확인 가능하도록 알린다.

또 시는 10% 캐시백 가맹점임을 알리는 스티커를 별도 제작해 사업장 소재지 군·구 이음카드 담당부서 또는 인천시 이음카드 담당부서, 소상공인연합회 들에 비치해 필요한 가맹점이 수령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음카드는 백화점, 대형 마트, 프랜차이즈 직영점을 뺀 인천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 결제 가능하며, 기타 관련 문의사항은 고객센터(☎1811-8668)에서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 안내한다.

조인권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캐시백 개편 목적은 시민 혜택은 최대한 높이되, 캐시백을 차등 지원해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자는 취지"라며 "캐시백 10% 가맹점을 이용하면 사용자 혜택이 강화되니 많이 이용해 달라"고 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