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학교는 각종 교사 기록물을 전시한 ‘단국역사관’이 용인시로부터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됐다고 27일 알렸다.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이 2001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종 종합박물관으로 등록된 이후 두 번째 성과다.

1종 박물관은 ▶자료의 해당 분야 적합성 ▶자료 수집 적정성 ▶자료의 학술적·예술적·교육적·역사적 가치 ▶자료의 희소성 들을 종합 평가해 등록한다.

2019년 11월 개관한 단국역사관은 단국대 개교 당시부터 현재까지 75년의 역사를 담은 5만여 점의 유물과 기록물을 전시·보관한다. 대학 구성원, 청소년과 일반 방문객을 위한 전시물뿐만 아니라 온라인 전시관(VR)을 통해 대학교육 현장의 시대별 모습을 생생히 전달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된다.

이종수 관장은 "법인과 대학 구성원 후원에 힘입어 개관 3년 만에 국내 손꼽히는 대학 역사관으로 성장했다"며 "단국역사관이 유·무형 대학 유산을 통해 학교교육과 평생교육의 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용인=안경환 기자 jin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