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임윤숙(회계과 계약1팀) 팀장과 강철민(정책기획관 빅데이터관리팀) 주무관이 수의계약 관리시스템을 점검 중이다.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특정 업체가 수의계약을 독식하는 상황을 막으려고 ‘수의계약 관리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들은 계약 관련 법률에 따라 추정 가격 2천만 원 이하 계약 건은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계약 대상이 여성·장애인·사회적 기업이면 추정 가격 5천만 원까지 가능하다. 시는 수의계약을 할 때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지역 업체를 우선으로 하되 특정 업체로 계약이 쏠리는 현상을 막으려고 한 개 업체가 수주 가능한 수의계약은 계약부서별로 연 4회로 제한한다.

하지만 수의계약 현황은 계약 부서마다 수기로 관리하다 보니, 업체별 계약 현황을 한눈에 확인하기 어려워 특정 업체로 쏠리는 현상이 수두룩했다.

시가 최근 3년간 공사, 물품, 용역 계약 건수 3만4천952건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부서별로는 연 4회로 제한된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 기준을 준수했으나, 시 전체로 봤을 땐 특정 10개 업체가 전체 수의계약 건수의 15%를 수주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시는 수의계약 편중 현상을 막고자 자체 시스템을 개발했다. 프로그램 개발은 코로나19 자가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한 빅데이터관리팀 소속 강철민 주무관이 맡았다. 수의계약 관리시스템이 도입되면 담당 부서별, 업체별 계약 현황을 한눈에 파악함으로써 특정 업체로 수의계약이 쏠리는 현상을 막게 된다.

시 관계자는 "수의계약 관리시스템 도입으로 일부 업체의 계약 편중을 줄여 더욱 많은 업체에 수주 기회를 제공하게 되리라 본다"고 했다.

안경환 기자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