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는 27일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 아이들의 안전사고를 막고자 ‘가정용 홈카메라’ 설치를 지원했다.

가정용 홈카메라는 드림스타트 대상 아동 중 양육자가 맞벌이를 하거나 질병을 앓아 돌봄 공백이 생기는 15가구에 지원했다.

폐쇄회로(CC)TV 형태의 소형 카메라로 아이들이 주로 생활하는 공간에 설치됐고, 부모들은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자녀들이 잘 있는지 실시간으로 살펴보게 된다.

전화 걸기 기능으로 자녀와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며 실내용 동작감지센터 기능도 있어 외출 시 외부인의 집안 침입 여부도 확인 가능하다.

시는 지난해에도 취약계층 돌봄 공백 9가구에 가정용 홈카메라 설치를 지원해 학부모들한테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아이들만 남겨두고 일을 해야 하는 부모님들의 걱정을 덜고,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하도록 가정용 홈카메라 설치 지원을 차츰 확대하겠다"고 했다.

안경환 기자 jin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