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이 비대면으로 진료접수를 할 수 있는 키오스크 시스템을 설치해 환자 편의성 증진을 꾀하고 있다.

기존 시스템은 환자가 외래에 도착한 후 예약된 진료과 담당 간호사에게 예약증이나 환자등록카드 등을 제시하기 위해 대기 표를 받고 기다린 후 접수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기다리는 시간이 오래 걸렸다. 

하지만 새로 도입된 키오스크로 환자가 외래 도착 후 직접 등록번호나 예약증 바코드를 키오스크에 입력하면 자동으로 진료가 접수됨에 따라 불필요한 대기시간은 줄이고 감염병이 우려될 수 있는 상황을 최소화하며 종이접수증으로 인한 개인정보 노출 위험성을 낮추는 등 환자안전과 편의성이 향상됐다.

부천성모병원은 이전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확산에 따른 병원 진입이 지체됨에 따른 해결책으로 빠른 병원 진입을 위한 사전문진 키오스크를 도입한 바 있다. 또한 ▶진료비 무인 수납 ▶처방전 발행 ▶검사 영상 정보 등록 ▶채혈 및 X-RAY 접수 ▶입·퇴원 정산 ▶주차요금 정산 ▶보험료 청구 등 빠르고 편리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병원 곳곳에서 키오스크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김희열 병원장은 "위드 코로나를 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함에 있어 보다 감염병에 안전하고 환자 개인정보 보호 및 편리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비대면 환자 접수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환자 입장에서 더 나은 의료시스템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