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통합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 <이천 다원학교 제공>

특수학교 이천 다원학교와 이천 증포중, 용인 흥덕중, 성남 하탑중이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공간에서 통합교육을 시도하며 새로운 교육사례를 제시했다.

이들 4개 학교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한 11명의 중학교 과정 학생들은 지난 3일부터 오는 10월 1일까지 매주 토요일 메타버스 플랫폼에 마련된 카페, 영화관, 미술관 등에서 정기적으로 만나면서 우정을 쌓고 교류 중이다.

마지막 회차에서는 오프라인 공간에서 만나 온라인 공간에서의 추억과 그동안 프로그램 참여 소감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메타버스 통합교육 프로그램은 그동안 수많은 연구에서 밝혀진 통합교육의 효과를 가상 공간에서 알아보려는 연구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연구자는 다원학교 김원형 교사로, 현재 특수교육 박사를 수료한 특수교사다. 김 교사는 메타버스 공간에 카페, 영화관, 미술관 등 참여 학생의 생활연령에 맞는 가상 공간을 직접 제작했다.

메타버스에서 실시하는 교육활동인 만큼 참여 학생 모집과 학생 사전 교육 또한 유튜브로 실시, 시공간을 초월해 교육 프로그램을 홍보하고 활동 참여 방법 등 세부 유의 사항을 전달했다.

김원형 담당 교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더불어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정보통신기술(ICT) 개발은 우리 사회의 비대면 소통을 일상화시켰다. 통합교육은 특수교육 분야에서 수십 년간 교육적 효과가 입증된 활동이기에 시대 변화에 맞게 비대면 방식으로 통합교육을 시도해 보고 싶었다. 하지만 선행 사례가 전혀 없는 최초의 시도였기에 중학교 과정의 10명 안팎 학생을 대상으로만 진행했다"며 "참여 학생 모집 과정부터 교육활동까지 100% 온라인으로 진행해 그동안 시공간적 제약으로 인한 통합교육 실시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좋은 시도였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더 많은 학생을 대상으로 더 다양한 방식의 메타버스 통합교육을 시도하고자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