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피아노 리사이틀을 오는 10월 3일 오후 5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조성진의 국내 솔로 리사이틀은 2021년 9월 두 번째 쇼팽 앨범 발매 기념 투어 이후 1년 만이며, 성남아트센터에는 2020년 11월 전국 투어 이후 약 2년 만에 다시 찾는 무대다. 지난 성남 공연에서 조성진은 슈만과 시마노프스키, 리스트, 슈베르트 등 낭만주의 피아노 음악을 관통하는 음악 여행을 들려주었다면, 이번 공연에서는 헨델과 슈만, 브람스 등 서로 관련이 깊은 음악가들의 작품을 통해 좀 더 거시적이고 통일성과 응집력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의 주제는 ‘변주곡’이다. 건반 음악 장르의 중요한 한 축을 이루고 있는 변주곡은 특정 주제에서 영감을 받아 다채로운 형태로 자유롭게 악상을 펼쳐가는 형식으로, 조성진만의 탁월한 감성과 기교, 다양한 색채감의 균형 있는 음악성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은 영국 민요를 주제로 한 헨델의 ‘건반 모음곡 제5번 E장조’를 시작으로, 헨델의 소나타 HWV434에서 영감을 받은 브람스의 ‘헨델 주제에 의한 변주곡과 푸가’로 이어진다.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헨델의 담백한 선율을 브람스 특유의 논리적 낭만성으로 변화시킨 작품으로, 우아하면서도 정열적이고 마지막에 폭발하는 듯한 아름다움을 조성진만의 매력적인 연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피아노 음악의 새로운 경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슈만의 ‘세 개의 환상 소곡집’과 고난이도의 기교와 교향악적인 스케일로 슈만 초기의 낭만주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교향적 연습곡’을 통해 매 시즌 발전하고 있는 조성진의 기량을 거침없이 발휘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티켓은 성남아트센터 혹은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전화와 온라인 예매가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 원, S석 9만 원, A석 7만 원, 합창석 5만 원이다.

백창현 기자 bch@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