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학교가 21일 오후 3시 교수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공공의료 강화와 인천대학교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사진=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가 21일 오후 3시 교수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공공의료 강화와 인천대학교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사진=인천대 제공>

인천시가 부족한 지역 필수의료 인프라를 구축하려면 국립공공의료대학을 설립하고 공공보건의료인력을 적극 양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천대학교는 21일 오후 3시 교수회관 3층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공공의료 강화와 인천대학교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 앞서 박준태 인천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국립인천대학교 공공의대 설립 추진을 위한 과학적 전략적 접근’, 이용갑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인천시 공공의료 인프라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이후에는 이호철 대외협력부총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다. 장성숙 인천시의원과 조승연 인천의료원장, 김은수 연수구보건소장, 한성희 건강과나눔 상임이사,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박준태 교수의 발제에 따르면 인천은 지리 특성상 해외 유입 감염병의 위험이 크지만 공공의료기관과 공공병상 수의 비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수준에 머무른다.

전체 의료기관 대비 공공의료기관 비율은 전국 평균 5.5%이지만 인천은 4.1%에 그친다. 전체 병상 대비 공공병상 비율도 전국 평균이 9.7%인 데 반해 인천은 4.5%다. 인구 1천 명당 공공병상 수는 서울 0.85%, 경기 0.64%, 인천 0.45% 순으로 수도권 중 가장 부족하다.

인구 규모에 견줘 의학교육 인프라도 부족하다. 인구 1천 명당 의대 정원 수는 인하대와 가천대 모두 합쳐서 0.03%에 불과하다. 이는 광주 0.172%, 대구 0.124%, 대전 0.102%, 부산 0.1%, 서울 0.085%, 울산 0.035%에 이어 7대 특광역시 중 6위 수준이다. 또 전국 거점국립대 중 인천대는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학교다.

이러한 이유로 토론회에서는 해외 감염병의 국내 유입을 막고 공공의료 인프라를 제고하도록 정부 차원에서 공공병원을 인천에 설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주를 이뤘다.

이용갑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발제에서 인천시의 공공의료 확충 과제로 ▶국립대학교 병원 신설로 권역책임의료기관 운영 ▶중진료권 지역책임의료기관과 관련한 제2인천의료원 신설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영종국제도시 국립대학교 병원 유치 들을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시간에서 한성희 건강과나눔 상임이사는 공공의대를 설립하려면 인천대가 주축이 돼 지역사회 공감대를 얻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 이사는 "지역 의사인력 수급 부족 현상을 두고 의료계와 시민들 간 인식 차가 있다"며 "인천대가 지역사회 필수의료 확충 문제를 함께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준다면 합의가 가능하리라 본다"고 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