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민이라면 누구나 자전거 사고를 당했을 때 보험혜택을 받게 됐다.

21일 강화군에 따르면 군에 주민등록을 둔 군민은 그 누구라도 따로 가입 절차 없이 보험에 자동 가입된다.

보험은 국내 어떤 지역에서든 자전거 사고를 당하면 피보험 자격을 보장한다. 주요 보장 내역은 ▶자전거 사고로 숨지면 2천만 원 ▶3~100% 후유장해가 발생하면 최대 2천만 원 ▶자전거 사고로 4주 이상 진단을 받으면 최대 5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 자전거를 타다가 다른 사람 신체나 재산에 피해를 주면 변호사 선임비용 200만 원을 포함해 벌금 최대 2천만 원, 처리지원금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한다.

자전거 사고가 발생하면 보험금 청구서, 진단서, 주민등록등(초)본 같은 증빙서류를 첨부해 보험계약사인 DB손해보험(☎02-475-8115)에 보험금 지급을 청구하면 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