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저녁 산책길에 들러 과천 생활과 관련한 모든 주제를 편하게 묻고 이야기 나누는 그런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시민 여러분 가까이에서 듣고 공감하는 시간을 만들겠습니다."

과천시가 시민과 시장이 직접 만나 지역 현안과 정책 등을 묻고 답하며 자유롭게 소통하는 ‘이야기 마당’을 오는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6개 동에서 순회 개최한다. 

시는 26일 래미안에코팰리스 1108동 인근에서 시작으로 ▶29일 갈현동 래미안슈르 상가 B동 옆 분수대 ▶30일 별양동 과천자이 오크가든 ▶10월 4일 과천동 주민센터 앞마당 ▶5일 부림동 과천센트럴파크 푸르지오써밋 스카이라운지 앞 ▶7일 문원행복마을관리소 앞 등에서 열린다. 

시는 ‘이야기 마당’ 행사를 건의사항을 듣고 처리하고 결과를 알려 주는 방식으로 정형화된 주민간담회 형식에서 탈피해 시민들이 이웃과 만나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는 즐거움을 느끼는 자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야기 마당은 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정책을 시민들이 자유롭게 묻고 신계용 시장이 쉽고 정확하게 답해 주는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또한 전문 사회자가 행사를 진행하고, 공연과 시민 참여 정책퀴즈 등도 마련돼 유쾌하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행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김진년 자치행정과장은 "시민과 시장이 직접 만나 토론하는 형식의 소통 행사는 2014년 이후 매년 꾸준히 개최해 왔으나, 평소 ‘현장에 모든 답이 있다’며 시정 운영에 시민과의 공감 행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계용 시장의 의지에 발맞춰 새롭게 개선해 준비했다"고 전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