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가 지난달 집중호우와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17억 원 규모의 재난연대 안전자금 지급을 추진한다.

이는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약 27억 원에 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피해 규모에 비해 지원이 부족하다는 시의 판단에 따른 조치다.

주택침수 가구와 상가침수 소상공인은 100만 원, 농경지 침수 피해자는 피해 규모에 따라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된다.

이번 지원으로 주택침수 가구는 정부 재난지원금 200만 원에 더해 100만 원을, 피해 소상공인은 경기도 지원금 200만 원에 더해 100만 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된다.

시는 지난 8일 기준으로 주택침수 700가구, 농경지 침수 피해자 180명, 소상공인 715명이 재난지원금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이를 위한 추가경정예산 17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 의결을 거쳐 신청과 현장 확인 등 준비 절차를 거쳐 이르면 다음 달 지급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지난 8일 재난지원금 현실화 방안으로, 행정안전부에 자연재난 복구비용 산정기준의 조정을 건의했다.

침수주택 복구비용 200만 원의 일률적 지급이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와함께 공동주택 내 지하주차장 침수에 따른 전기·기계설비의 고장으로 단전·단수 등 주거생활에 불편을 겪은 경우도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입장이 담겼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