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가 추진 중인 ‘(가칭)인천 데이터 허브’를 구축하려면 지역 데이터의 유형화와 관리 방향 설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인천연구원은 18일 올해 정책연구과제로 수행한 ‘데이터 활용 확대를 위한 인천 데이터 체계 연구’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는 현재 시의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수집 데이터의 양과 질을 고도화하고, 민간에 대한 개방성을 제고하고자 수행됐다.

시는 현재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공공데이터포털, 시가 구축한 인천 데이터포털 등을 통해 공공데이터를 제공 중이지만, 최근 들어 행정 내부에서만 활용하던 데이터 중 공유 가능한 데이터는 수요자 맞춤으로 다양하게 추가로 개방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시는 행정기관이 생산·보유한 데이터의 품질을 높이고, 이를 가공해 대학이나 기업, 연구소 등 민간도 활용하도록 인천 데이터 허브 구축을 추진 중이다. 이는 데이터를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이 목표로, 시는 올해 안으로 마스터플랜 수립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연구는 데이터의 수요·공급과 생산·소비 등을 다양한 관점에서 살펴봄으로써 인천 데이터 허브 등 앞으로 시가 추진할 데이터 플랫폼 고도화의 바탕이 되는 기초연구의 성격을 띤다. 인천연구원은 시의 데이터 운영 현황 파악, 공급과 수요 조사, 사례분석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인천연구원은 시의 데이터 활용을 확대하려면 공급 측면에서 새 정부의 디지털플랫폼 정책과 연동하는 등 세심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봤다. 특히 시의 특성을 활용한 데이터 생산 사례를 만들고, 공무원들의 데이터 활용 역량 강화 방안 마련도 필요하다는 결론이다.

이와 함께 인천연구원은 데이터 관리의 수요 측면에서 시민 소통의 도구로 데이터포털을 활용하고, 기관 간 연계를 통해 데이터 거버넌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동시에 홍보를 통해 데이터 활용을 증대시킬 방안을 모색하는 등 시의 노력도 요구되는 상황이다.

인천연구원은 데이터를 유형화하려면 ▶공공데이터포털과의 연계 ▶플랫폼별로 다른 데이터 유형화 방식 인정 ▶서비스 유형에 따른 데이터 분류와 표출 등이 진행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채은경 연구위원은 "앞으로 시의 데이터 기반 행정이 발전하려면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생산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이러한 데이터들이 시민과 공유되는 방향으로 정책 수립과 데이터플랫폼 고도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