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 코리아프라이드호(고려고속훼리)가 정박했다.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이 여객선은 국내 최초로 건조한 대형 쌍동형 초쾌속선이다. 승객 556명과 일반화물 40t을 동시에 수송 가능하며, 최고 속력은 40노트(74㎞)에 이른다. 인천항~백령도 용기포항 운항 시간을 기존 4시간 20분에서 3시간 40분으로 40분가량 줄였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18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 코리아프라이드호(고려고속훼리)가 정박했다.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이 여객선은 국내 최초로 건조한 대형 쌍동형 초쾌속선이다. 승객 556명과 일반화물 40t을 동시에 수송 가능하며, 최고 속력은 40노트(74㎞)에 이른다. 인천항~백령도 용기포항 운항 시간을 기존 4시간 20분에서 3시간 40분으로 40분가량 줄였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