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검찰총장 후보자로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를 지명했다.

또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는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내정됐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원석 후보자는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거쳐 현재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대통령실은 이 후보자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내 손꼽히는 수사 전문가"라며 "원리 원칙에 따른 수사와 온화한 성품으로 상하 신망이 두텁다"고 평가했다.

대표적 특수통으로 꼽히는 이 후보자는 광주 출신으로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27기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연수원 동기이다.

이 후보자는 지난 2007년 삼성 비자금 의혹 수사를 위한 특별수사본부에 차출돼 윤 대통령과 호흡을 맞췄다.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하기도 했다.

한기정 후보자는 제4대 보험연구원 원장, 서울대 금융법센터장,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