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지역 균형발전은 기회의 공정 문제라고 누누이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어제 기자회견에서 지역과 관련한 질문이 빠져서 아쉬움이 남는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총 12개의 질문을 받았으나 이 중 지역 언론 기자의 질문은 1개였다. 강인선 대변인이 질문자를 지정하는 방식이었다.

윤 대통령은 "어제는 복지, 지역균형 이런 분야를 다 망라한 발표는 아니었고 어떤 부분이 (100일 동안) 변했는지에 중점을 두다 보니까 (그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항공우주산업의 전략적 발전을 위해 대전·전남·경남에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를 모델로 한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말씀드려서 지역 문제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제 지역 균형위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는 면에서 지역의 재정 자립권을 더 확대하고, 교통 인프라에 있어서 공정한 접근권을 보장하는 것을 기본으로 해서 균형 발전을 말씀드린 바 있다. 앞으로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