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가 51만 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양(시가 510억 원 상당)의 필로폰이 전국으로 유통되는 끔찍한 상황을 차단했다.

18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마약수사대는 해외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밀수입해 다크웹 등 온라인을 통해 국내 공급책들에게 판매한 태국 국적의 A씨를 구속했다. 또 필로폰을 재판매하거나 투약한 B씨 등 25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 등의 은신처에서 전국 유통을 위해 보관 중인 필로폰 4.3kg와 엑스터시 194정, 대마 184g 등 시가 149억 원 상당의 마약류를 압수했다.

경찰은 필로폰 출처를 수사하던 중 태국 내 공급책이 필로폰을 특정 용품의 일반 화물에 은닉하는 수법으로 현지 C배송업체를 통해 추가로 밀수출하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반입을 막고자 태국 마약수사청(ONCB)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태국 마약수사청은 태국 현지에 소재한 C배송업체에 진출해 업체에 보관 중이던 의심 화물을 검사한 결과 5개 화물에서 필로폰 11kg을 압수했다. 경찰의 신속한 대처로 국제 공조수사 요청부터 태국 현지 필로폰 압수까지 걸린 시간은 11시간으로 하루가 채 걸리지 않았다.

태국에서 압수한 필로폰 화물 상자의 송장에 기재된 배송지는 모두 국내 모처로 확인됐으며, 자칫 밀수출 차단이 이뤄지지 않은 채 정상 배송됐다면 대량의 필로폰은 즉시 다크웹 등을 통해 전국으로 유통될 처지였다.

경찰이 국내에서 압수한 필로폰은 4.3kg, 태국 마약수사청과 공조해 현지에서 압수한 필로폰은 11kg 등 총 15.3kg으로 이는 시가 510억 원 상당이며 51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만한 양이다.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