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기흥역 환승센터에 마련된 ‘조아용in스토어’ 내부. <용인시 제공>
용인경전철 기흥역 환승센터에 마련된 ‘조아용in스토어’ 내부.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공식 캐릭터 ‘조아용’ 상품이 오프라인 판매 개시 4개월여 만에 매출액 1억 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조아용 상품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판매점 ‘조아용in스토어’는 지난 4월 4일 용인경전철 기흥역 환승센터 내에 문을 열었다. 사회적 약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려고 용인지역자활센터에 운영을 위탁했다.

이곳에서는 조아용 키링(열쇠고리) 인형, 머그컵, 티셔츠, 볼펜 등 20여 가지 상품을 1개당 500∼2만3천 원에 판매한다. 그동안 판매된 상품은 아크릴 키링이 1천162개로 가장 많고 키링 인형(820개), 머그컵(735개), 볼펜(676개) 등 순이다. 판매 수익금은 전액 관내 취약계층을 돕는 데 사용된다.

시는 카카오·라인 등 민간 기업에서 판매하는 캐릭터 상품보다 저렴하고, 수익금 전액을 취약계층의 취업 등에 사용하는 점 등이 큰 호응을 얻는 원인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마스크 스트랩 등 시민 의견을 반영한 제품, 천연 광목·폐플라스틱 등 친환경 제품 활용 등도 매출 고공 행진에 힘을 보탰다고 본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관심과 응원으로 조아용 상품이 4개월여 만에 매출 1억 원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상품 종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조아용은 시의 지명에 있는 용(龍)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2016년 제작한 캐릭터로,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제4회 우리동네캐릭터’에서 지역 부문 대상을 받았다.

조아용을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제작해 증정한 이벤트에서는 지난해 20만 개가 8분 만에, 올해 25만 개가 19분 만에 소진되기도 했다.

안경환 기자 jing@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