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수원시장이 ‘제10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에서 발언했다.  <수원시 제공>
이재준 수원시장이 ‘제10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행사에서 발언했다. <수원시 제공>

이재준 수원시장이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위안부 협의는 전면 폐기돼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지난 14일 경기아트센터 야외극장에서 열린 ‘제10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과 국민들이 원한 바는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라며 "사과하지 않고 돈으로 해결하려고 하니까 국민들이 화가 났다"고 했다.

특히 "일본이 진정으로 사과하지 않는다면 피해 할머니들과 국민들은 일본 정부를 용서하지 못한다"며 "모든 시민이 연대해 일본 정부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요구하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는 가슴 아픈 역사이지만 끊임없이 기려야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며 "오늘 기림일 행사에 많은 청년이 함께해 준 모습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미래는 밝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수원지역 시민단체인 ‘수원평화나비’가 연 이번 행사는 이재준 시장과 김기정 수원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故) 용담 안점순 할머니 사진전, 공연단 ‘블록’의 뮤지컬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 14일)’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기리고자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