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서신면 해상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공군 전투기 한 대가 추락했다.

12일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1분께 수원 기지에서 이륙해 임무 수행 후 귀환하던 공군 F-4E 전투기가 낮 12시 20분께 추락했다.

사고 당시 해당 전투기에 조종사 2명이 탑승했으며, 이들은 비상 탈출해 갯벌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전해졌다.

특히 전투기가 추락한 곳은 꼬막 양식장(갯벌)과 약 500m 떨어진 해상이어서 추가 민간 피해는 없었닥고 파악됐다.

목격자 A씨는 "갑자기 하늘에서 거대한 비행물체가 추락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랬다"며 "이후 낙하산 2개가 무사히 갯벌에 착륙해 걸어가는 모습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고 했다.

공군은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사고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

저작권자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